인천항만공사, 국내 최초 건설현장 ‘외골격 로봇’ 시험도입

인천신항 배후단지 조성 건설공사에 국내 최초로 시험 도입된 ‘외골격 로봇’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항만공사(IPA)는 국내 최초로 인천신항 건설현장에 4차산업 최신기술을 이용한 ‘외골격 로봇’을 시험도입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6일부터 시험도입한 ‘외골격 로봇’은 건설 근로자들에게 안전한 작업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외골격 로봇’은 현재 자동차 제조공장 등 주로 반복작업이 이뤄지는 산업에서 활용중이나, 건설현장 도입은 미진한 실정이다.

이에 항만공사는 건설공사에 도입 가능한 외골격 로봇을 구상하고 필요공정을 도출해 현대건설 R&D센터와 공동으로 연구했다.

외골격 로봇을 착용한 근로자는 로봇에 장착돼 있는 스프링의 반동을 이용해 쉽게 앉았다 일어설 수 있고 지지대가 척추 및 허벅지를 받쳐줘 부상을 예방할 수 있다.

항만공사는 인천신항 배후단지(1단계 1구역) 조성공사에 시험 도입 후 아암물류 2단지 조성공사 등 타 공사에 도입할 예정이며 효율성 확인 후 인천항 하역현장으로 적용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항만공사와 현대건설(R&D센터)은 외골격 로봇 도입을 위해 5월 중 업무협약을 체결 예정이다. 인천항만공사에서 도입 가능한 현장을 제공하고 현대건설에서 외골격 로봇을 구매하여 공동으로 경제성 및 시공성을 검토할 예정이다.

항만공사는 건설현장 도입 시 경계석 작업 등 중량물 운반 작업 시 작업 효율성을 높이고 근로자들의 근골격계 질환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 최준욱 사장은 “근로자들에게 안전한 작업 환경 제공 및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외골격 로봇 도입은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아이디어로서 의미가 클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안전성과 실용성을 동시에 추구하는 혁신적인 안전관리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