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발찌 착용 40대 남성, 한밤중 한강에 뛰어들어 숨져

경찰 로고.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성폭력 전과로 전자발찌를 차고 있던 40대 남성이 한강에 투신해 사망했다.

7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서울 강동소방서는 지난 6일 오후 10시30분께 광진교 남단에서 한 남성이 한강으로 투신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이 남성은 A(42)씨로, 같은 날 오후 11시30분께 서울 강동구 소재 한 종합병원으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이날 오전 0시30분께 사망했다.

전자발찌를 차고 있던 A 씨가 광진교 남단에서 동선이 끊기자, 그를 감시하던 동부보호관찰소 관계자가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A 씨의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그는 이전에도 담당 보호관찰관에게 “전자발찌 착용하니까 답답해서 사는 게 싫다”는 문자를 보낸 적이 있다고 전해졌다. A 씨는 강간상해 등으로 복역한 후 지난해 말 출소해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있었다.

address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