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재확산 대비 수도권 공동대응체계 구축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인구가 밀집한 수도권부터 병상 공동대응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인구 2500만명이 밀집한 수도권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환자가 급증할 가능성이 가장 큰 지역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헤럴드DB]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7일 회의에서 다른 지역 환자를 수용하는 협력병원과 공동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하는 방안 등 수도권 코로나19 공동대응 체계 구축 계획을 논의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이날 회의와 관련, "수도권 공동 대응을 위해 지자체와 함께 논의하는 자리였다"며 "여러 아이디어를 정리해 수도권 의료이용 공동대응 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우선 감염병 전담병원을 중심으로 지역 거점병원을 지정하고, 유사시 이를 협력병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윤 반장은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기 전이라도 일부 거점병원을 지정, 병상을 어느 정도 확보할 필요가 있다"며 "이 거점병원의 해결범위를 벗어나는 확진자가 발생했을 경우 우선 이들 병원이 협력병원으로 역할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환자의 중증도 분류를 협력병원에서 맡아 대응하자는 의견도 논의됐다. 윤 반장은 "환자가 급증하면 중증도 분류가 매우 중요하다"며 "협력병원을 중심으로 환자의 중증도 분류가 이뤄져 경증인 경우 생활치료센터로, 중등도의 경우 감염병전담병원, 고도인 경우 음압병실 이송 등 조치를 같이하는 게 어떻겠냐는 아이디어가 제시됐다"고 말했다.

dewk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