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6.25전쟁 유엔참전 22개국에 마스크 100만장 지원

6.25 전쟁 70주년 앰블럼 및 Stay Strong 로고 [사진=국가보훈처]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정부가 6.25전쟁 22개 유엔참전국 참전용사의 코로나19 대응 지원을 위해 마스크 100만장을 지급한다.

국가보훈처는 6.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가 주관해 22개 유엔참전국 참전용사에게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 100만장을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보훈처는 6.25전쟁 유엔참전국 규모에 대해 미국 등 전투지원 16개국, 의료지원 6개국 등 22개국에서 연인원 195만7733명이 참전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 중 3만7902명이 전사했고 10만3460명이 부상을 당하는 등 피해 인원이 15만1129명에 이른다.

보훈처 관계자는 "22개 참전국 모두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특히 유엔참전용사는 코로나19에 취약한 고령(평균 88세)이어서 마스크 지원이 매우 시급한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6.25 참전용사의 90% 이상이 거주하고 있는 미국에 50만장, 그외 21개국에 50만장을 지원할 계획이다.

보훈처는 국내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돼 마스크 5부제가 해제될 경우 이들 국가에 마스크 추가 지원을 검토할 예정이다.

현재 마스크 해외 반출은 원칙적으로 금지되나, '인도적 목적' 등의 사유로 예외적 반출이 허용된다.

이번 마스크 지원은 70년전 참전에 대한 대한민국 정부의 감사 표시 차원에서 여러 정부 관계부처 협조 아래 추진됐다.

정세균 총리는 6.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장으로서 이 사업을 적극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원되는 마스크 박스 및 포장용 종이가방에는 6.25전쟁 70주년 엠블럼과 외교부의 코로나 극복 캠페인인 'Stay Strong' 로고가 부착된다.

마스크 수송 방법은 수량이 많은 미국에는 8일 공군수송기를 보내고, 그외 국가에는 이달 중 재외공관을 통해 전달할 예정이다.

미국행 공군수송기는 8일 17시 김해공군기지에서 출발할 예정이다. 이날 공군수송기가 출발하기 전 공군참모총장 출신인 현 김은기 6.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이 현장을 찾아 격려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대한민국이 오늘날의 발전을 이룰 수 있었던 것은 '유엔참전용사 덕분'이라는 의미에서 '#UN참전용사 덕분에'를 통해 '덕분에 챌린지'에 참여한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