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 음악레이블 코로나로 62억 7000만 원 피해…고용·제작지원 필요”

[한국레이블산업협회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중소 음악레이블과 유통사 등이 가입한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이하 협회)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피해에 대해 정부의 지원을 요청하는 긴급 성명을 냈다.

협회는 6일 긴급 성명서에서 “중소 레이블은 운영 규모가 작고 현금 유동성이 부족해 대형 기획사보다 체감하는 타격이 훨씬 크다”며 “다양한 작품으로 시장에 활기를 불어 넣던 콘텐츠 제작 자체가 줄어드는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협회에 따르면 44개 회원사가 올해 2∼4월 열기로 한 행사 중 73개가 코로나19로 연기·취소돼 손해액이 약 62억 7000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대중음악 전체에서는 전국적으로 211개 공연이 연기·취소돼 손해액이 약 633억 20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고 협회는 밝혔다.

협회는 전체 티켓 80%가 판매됐다고 가정한 뒤 관람 인원에 티켓 가격을 곱해 행사별 손해액을 산정했다.

이에 협회는 ▷ 위급상황 시 대처방안에 대한 매뉴얼 구성 ▷ 고용 유지 및 창출에 필요한 다각도 지원 정책 ▷ 대관료와 임대료 등 공간 지원 ▷ 콘텐츠 제작 위주의 지원 정책 ▷ 위기상황 대비 펀드 구성 등 5가지 대책을 정부에 요청했다.

협회는 “공연 진행 가능 여부, 공연장 대관료 및 아티스트 출연료 환불 규정, 소비자 환불 규정, 방역지침 등에 대한 매뉴얼이 없다 보니 각 기관에 문의했음에도 아무런 대책을 마련해주지 않아 피해가 가중됐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이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프리랜서로 활동 중인 스태프들은 현재 수입이 중단된 상태며, 언제 정상 업무가 가능할지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적극적 고용 지원 정책을 촉구하고, 공간 임대료와 관련해서도 “임차인 기준의 지원 정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현재 한국콘텐츠진흥원 지원사업은 제작 부문보다 홍보에만 집중됐다며 “앨범 제작 지원을 기본으로, 코로나19로 바뀐 제작 환경에 대한 조사와 연구 지원, 랜선 라이브 등 이번 사태를 돌파할 수 있는 새로운 콘텐츠 제작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