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구서 한 번에 관리”…카카오페이 ‘내문서함’ 선봬

[카카오페이 제공]

[헤럴드경제=유동현 기자] 카카오페이가 각종 전자문서를 한 번에 관리하는 ‘내문서함’ 기능을 선보인다.

카카오페이는 7일 카카오페이 청구서와 카카오페이 인증 등을 통해 받은 전자문서를 한눈에 모아보고 관리 가능한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사용자는 ‘내문서함’에서 전기·가스·수도 등 생활요금 청구서, 지방세, 카드명세서 등을 받아볼 수 있다.

카카오페이 인증을 거쳐 받고 있는 행정·공공기관 안내문, 보험 및 금융사 중요 문서도 ‘내문서함’에서 관리 가능하다.

이와 함께 카카오톡 채널 ‘카카오페이 내문서함’을 신설해 사용자의 접근성을 높인다.

기존, 각종 기관 채팅방에 흩어졌던 전자문서를 일원화된 카카오톡 채널로 전달해 한 곳에서 관리 가능하다. 수신된 문서는 ‘내문서함’에 보관된다.

필요한 청구서를 확인한 뒤 바로 신청 가능하다. 신청된 청구서는 납부 기간 안에 카카오톡으로 미리 알림이 발송된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문서 전달 뿐 아니라 청구 금액 납부, 전자서명 등 문서와 관련된 모든 업무를 카카오페이로 한 번에 처리하도록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dingd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