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코로나19, 최악의 공격…진주만, 9·11보다 나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는 미국에 대한 최악의 공격”이라며 “중국에서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었지만 그렇지 않았다” ‘중국 책임론’을 거듭 강조하고 있다.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미국에 대한 최악의 공격”이라 언급하며 ‘중국 책임론’을 거듭 강조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는 바이러스 진원지인 중국에서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었지만 그렇지 않았다”며 “팬데믹과 같은 일은 일어나지 말았어야 했다”고 중국을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미국이 외부로부터 공격받은 역사적인 사건들에 비교하기도 했다. 그는 “코로나19 팬데믹은 ‘진주만 공습’이나 ‘세계무역센터 사건’보다도 더 나쁘다”고 강조했다.

진주만 공습은 태평양전쟁의 도화선이 된 1941년 일본의 하와이 미 해군기지 공격을, 세계무역센터 사건은 2001년 ‘9·11 테러’를 지칭한다. 미국에선 진주만 공습으로 인해 약 2000명, 9.11 테러로 인해 2977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날까지 실시간 국제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7만4000명이 넘는 사람이 코로나19로 인해 사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연일 수위를 높여가고 있는 미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중국 책임론의 연장선상으로 해석된다.

같은 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우리는 확실성을 갖고 있지는 않지만, 코로나바이러스가 우한 연구실에서 왔다는 상당한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공산정권과 진정한 윈윈은 없다”며 “각국이 중국 공산당과 거래가 위험하다는 사실을 인지하기 시작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국무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AP]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은 지난 5일 “(우한 연구소 발원설과 관련된) 보고서를 내놓겠다”며 목소리를 높인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보조를 맞춘 것으로 보인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 역시 언론 브리핑에서 현재 미·중 관계를 “실망과 좌절의 관계”라고 표현하며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일부 결정이 미국인의 생명을 위험에 빠뜨린 것에 대해 얼마나 좌절했는지 말해 왔다”고도 언급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