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스타트업 키운다…맛집 서비스에 첫 투자

'하이트진로'와 '요리버리' 로고 이미지 [제공=하이트진로]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하이트진로가 스타트업 투자에 나선다. 라이프스타일 분야 중심으로 투자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이를 신 성장동력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하이트진로는 스타트업 아빠컴퍼니에 대한 지분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법인형 엔젤투자자로 선정된 이후 첫 스타트업 투자다.

투자 포트폴리오를 구상하던 하이트진로는 가정간편식(HMR)시장 확대와 온·오프라인 연계(O2O)서비스 성장 가속화에 주목했다. 이에 따라 전국 맛집 대표 메뉴를 반조리 형태로 판매하는 아빠컴퍼니 ‘요리버리’ 서비스의 사업성과 성장가능성을 높이 평가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

하이트진로는 2018년 주류업계 최초로 스타트업 컴퍼니빌더 ‘더벤처스’와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서초동 본사 사옥에 공유 오피스 ‘뉴블록’을 개설해 다양한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지난해 10월에는 국내 영리기업 최초로 법인형 엔젤투자자로 선정됐다.

허재균 하이트진로 신사업개발팀 상무는 “다양한 투자 포트폴리오 구축을 통해 100년 기업으로서 신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며, “초기 지분 투자 이후에도 모니터링을 통해 스타트업 육성에 필요한 지원을 하고, 후속 투자 노력도 지속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아빠컴퍼니가 운영 중인 요리버리는 TV, SNS 등을 통해 널리 알려진 부산 얼짱쭈꾸미, 공주 청벽집, 춘천 통나무집집닭갈비 등 약 200여개 제품을 웹사이트와 모바일앱을 통해 판매하는 서비스다. 맛집 대표 메뉴들을 저렴한 가격에 확보하고, 독점 계약 상품을 확대하는 등 차별화 노력을 지속해 성장 가능성이 큰 기업으로 기대를 모은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