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익스프레스 물류창고 화재’ 유가족 돕기에 발 벗고 나선 이천시

엄태준 이천시장이 한익스프레스 현장시장실에서 유가족들의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이천시 제공]

[헤럴드경제(이천)=지현우 기자] 이천시는 4월 29일 오후 1시 30분경 이천시 모가면 소고리에 위치한 한익스프레스 물류창고 화재로 38명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유가족 돕기에 발 벗고 나섰다고 7일 밝혔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물류창고 화재 당일 누구보다 빠르게 현장에 도착해 사고현장을 진두지휘하며 유가족들을 돌봤다. 엄 시장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정세균 국무총리 등이 현장을 순차 방문할 때 직접 사고 경위를 설명하며 경기도와 중앙정부 차원의 도움을 요청했다.

수시로 유가족들을 찾아 위로하며 시 차원에서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실무자들과 회의를 이어갔다. 시는 화재 발생 다음날인 4월 30일 6급 이상 공무원 38명을 화재 사고 유가족과 연결해 1:1전담공무원을 운영하고 있다.

시신을 확인하고 장례를 하는 복잡한 절차는 모두 남겨진 가족의 몫이다. 이천시가 1대1 전담공무원을 배치고 나선 이유다. 1대1 전담공무원들은 지원금 신청부터 장례까지 한 사람의 공무원이 함께 하면서 모든 절차를 지원하고 있다. 유가족들의 편의를 위해 숙소 마련과 건강관리, 식사 등을 챙겨주고 있다.

엄태준 이천시장이 한익스프레스 합동분향소에서 눈물을 훔치고 있다. [이천시 제공]

엄태준 시장은 분향소에 현장시장실을 마련하고 유가족들 애로와 건의사항 등을 들으며 직접 소통에 나섰다. 엄 시장은 “많은 분들이 화재로 희생당해 너무도 안타깝고 마음이 무겁다. 유가족 지원을 위해 중앙부처와 경기도와 함께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이천시는 지난달 29일 한익스프레스 물류창고 화재에 대응하기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아홉 개 반을 편성해 재정, 장례, 유가족지원, 의료구호 등의 업무를 담당부서와 협업해 운영하고 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