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 광주 인공지능 클러스터 조성 지원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한글과컴퓨터그룹(이하 한컴그룹)이 인공지능산업 활성화를 위해 광주시가 진행하고 있는 '광주 인공지능 클러스터' 조성을 지원한다.

한컴그룹은 7일 경기 성남시 한컴타워에서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이 인공지능 산업육성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컴그룹은 광주시 인공지능 클러스터 조성과 관련해 비즈니스 플랫폼 구축에 필요한 기술 지원과 정책 자문을 담당한다. 또한 인공지능 및 드론 분야 인재육성을 위한 SW 융합교육 등 일자리 연계 교육과정 개발에도 협력할 방침이다.

드론 산업 인프라 구축을 위한 드론밸리 개발, 지능형 서비스 로봇 보급, 사물인터넷(IoT) 공유주차를 포함한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개발 등에도 힘을 보탤 계획이다.

광주시는 2029년까지 10년간 1조 원의 예산을 투입해 세계적 수준의 인공지능 클러스터 조성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인공지능 음성인식 통번역기, 지능형 서비스 로봇, AI콜센터 등 한컴그룹은 인공지능과 드론 분야에서 빠르게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며 “광주시가 세계적인 인공지능 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12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