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대형 원유운반선 2척 1500억원 규모 수주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수에즈막스 급 원유운반선. [현대중공업 제공]

[헤럴드경제 유재훈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대형 원유운반선 2척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유럽 소재 선주사와 15만 8000톤급 대형 원유운반선 2척, 총 1500억원 규모의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에는 2척의 옵션계약이 포함되어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274m, 너비 48m, 높이 23.2m로,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2년 1월부터 선주사에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1974년 우리나라 최초의 초대형 원유운반선인 애틀랜틱 배런호를 포함, 지금까지 1600척 이상의 탱커(원유운반선, PC선 등)를 건조, 인도하며 이 분야에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일감 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