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삼성동 GBC 내주 첫 삽 뜬다

[헤럴드경제 이정환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신사옥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가 이르면 다음주 첫 삽을 뜬다.

서울시는 현대차그룹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신사옥으로 지을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의 착공신고서를 6일 수리하고 착공신고필증을 교부했다고 밝혔다.

이는 서울시가 건축허가서를 교부한 작년 11월 26일 이후 5개월여만이며, 현대차가 옛 한전 부지를 매입한 지 약 6년 만이다. 이에 따라 건축허가, 굴토·구조 안전심의, 안전관리계획서 승인, 착공신고서 수리, 착공신고필증 교부에 이르는 인허가 절차가 마무리됐다.

현대차 측은 2026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내주께 착공에 들어간다.

GBC는 지하 7층, 지상 105층, 연면적 91만3955.78㎡, 높이 569m 규모인 국내 최고 건물로 설계됐다. 업무시설, 숙박시설(관광숙박시설), 문화 및 집회시설(공연장, 집회장, 전시장), 관광휴게시설, 판매시설이 포함된 대규모 복합시설이다. 고층 타워동의 104층과 105층은 전망대로 쓰일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2014년 9월 10조5500억원에 옛 한전 부지를 매입했다. 토지매입대금은 현대차 55%, 현대모비스 25%, 기아차 20% 등의 비율로 나눠 부담했다.

현대차는 GBC를 개발하며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 잠실주경기장 리모델링 등 9개 사업, 1조7491억원 규모로 공공기여를 한다. 영동대로 지하 공간은 서울시가 위탁받아 공사하고 나머지 사업은 현대건설이 맡아 한 뒤 기부채납하는 방식이다.

현대차는 투자자를 유치해 GBC를 공동개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5월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삼성동 부지는 미래 가치가 높다”면서도 “핵심사업인 자동차 분야에 주력하기 위해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하고 투자자들을 유치해 공동개발을 할 것”이라고 밝힌바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