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의 마지막 날엔 ‘윤이상 콩쿠르’

[통영국제음악재단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가 10월의 마지막 날 개막한다. 

7일 통영국제음악재단에 따르면 2020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는 10월 31일 개막해 11월 8일까지 통영국제음악당에서 진행된다.

윤이상콩쿠르는 첼로, 피아노, 바이올린 부문이 해마다 번갈아 가며 개최된다. 올해는 바이올린 부문이 열린다. 심사위원장은 김남윤 한국예술종합학교 명예교수가 맡는다.

결선 진출자는 드미트리 시트코베츠키가 이끄는 통영페스티벌오케스트라와 함께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한다.

윤이상콩쿠르에는 1990년 11월 1일부터 2005년 10월 31일 사이에 출생한 자는 국적과 관계없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참가 희망자는 콩쿠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7월 31일까지 지원서류 및 영상을 제출해야 한다.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는 지난 2003년 시작, 국내 최초로 유네스코 산하 국제음악콩쿠르 세계연맹(WFIMC)에 가입 승인을 받은 콩쿠르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