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정부 R&D투자, 中企 지원·비대면 신산업 육성 방점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내년도 정부 연구개발(R&D) 투자가 중소중견기업 연구개발 지원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유망분야에 집중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일 제20회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회의 운영위원회를 열고 ‘2021년도 정부연구개발 투자방향 및 기준 수정안’을 심의·의결했다.

이번 안건은 기존 수립된 투자방향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역량 강화’를 위한 중점투자방향을 추가보완한 것으로, 이를 내년도 정부연구개발 예산배분 조정 시 반영하기 위함이다.

먼저 경제활력 제고를 위해 경제위기에 취약한 중소중견기업 연구개발과 연구인력의 고용유지 및 새로운 일자리 창출사업 등에 투자를 강화할 예정이다.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따른 불확실성 극복을 위해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술 자립을 위한 지원을 확대하고, 감염병 대응체계 구축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는 등 위기관리 역량 확보에 주력한다.

또한 디지털 기반의 비대면 산업, 의약바이오 산업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유망 분야에 집중적으로 투자해 코로나19를 신산업과 신기술의 새로운 성장 기회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일몰사업이라도,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 및 고용안정화에 직접 연계되는 경우에는 투자공백 방지를 위해 신규 연구개발 소요를 반영할 수 있도록 투자의 유연성을 확보한다.

이번에 의결되는 투자방향 수정안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보건복지부 등 연구개발 사업을 수행하는 22개 부처청에 전달된다. 각 부처에서 내년도 연구개발 예산 요구의 가이드라인으로, 과기정통부는 내년도 연구개발 예산 배분조정의 기준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