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테슬라 본사, 캘리포니아 떠날 것”…공장 재가동 불허에 반발

전기차 업체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연합=헤럴드경제]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본사를 미국 캘리포니아가 아닌 다른 주(州)로 옮기겠다고 밝혔다.

테슬라 공장 소재지의 지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봉쇄령을 이유로 공장 재가동을 불허하자 이에 대한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보인다.

경제매체 CNBC와 로이터 통신 등의 9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에 “솔직히 이번 일은 최후의 결정타였다. 테슬라는 이제 본부와 미래 사업을 텍사스나 네바다로 즉각 옮길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머스크는 다만 이어 “우리가 프레몬트의 생산 활동을 조금이라도 유지할지는 앞으로 테슬라가 어떤 대접을 받느냐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며 “테슬라는 캘리포니아에 남은 마지막 자동차 업체”라고 말했다.

머스크는 또 “테슬라는 앨러미더카운티를 상대로 즉각 소송을 제기한다”며 “선출되지도 않았고 무식한 앨러미더의 보건국장 대행이 주지사나 대통령, 그리고 우리의 헌법적 자유와 단순한 상식을 거슬러 행동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테슬라는 이날 캘리포니아 북부지방법원에 앨러미더카운티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사업장 폐쇄에 대한 카운티의 규정이 주의 정책과 상충한다는 이유에서다.

테슬라는 앨러미더카운티에서 동쪽으로 1시간 거리에 있는 샌와킨카운티의 주물 생산 공장은 가동 중이라며 “이웃한 2개의 테슬라 시설이 이런 이질적인 대우를 받아야 할 합리적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3300만명의 트위터 팔로워를 거느린 머스크는 또 주주들에게 앨러미더카운티를 상대로 집단소송을 내라고 부추겼다.

테슬라는 캘리포니아주 앨러미더카운티의 프레몬트에 유일한 미국 내 완성차 생산 공장을 두고 있다. 그러나 캘리포니아주가 자택 대피령을 내리면서 3월 23일부터 생산을 중단한 상태다.

그러다가 캘리포니아주가 8일부터 서점과 꽃집 등 일부 소매점에 대해 영업 재개를 허용하자 머스크는 7일 밤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8일 오후부터 프레몬트 공장을 제한적으로 가동하겠다고 통지했다.

그는 “캘리포니아에서 제조업 활동을 승인한 (개빈) 뉴섬 주지사의 오늘 성명에 근거해 우리는 내일 오후부터 프레몬트에서 생산을 재개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앨러미더카운티가 이를 제지했다. 이 카운티의 에리카 팬 보건국장 대행은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명령이 여전히 시행 중이라며 테슬라는 아직 자동차 생산을 재개해도 좋다는 승인을 받은 게 아니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