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카운티 재소자, 물컵·마스크 돌려써 코로나 고의 감염

조기 석방 노린 꼼수…수사 착수 

미국의 일부 죄수가 조기 석방을 노리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일부러 걸리려다 경찰에 적발됐다.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경찰은 1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갖고 일부 수감자가 지난달 26일 코로나19 고의 감염을 위해 교도소 내 공용 휴식 공간에서 같은 컵으로 물을 마시고, 마스크 하나를 서로 돌려 쓰는 것을 찍은 폐쇄회로(CC)TV를 보여주고 있다.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의 일부 죄수가 조기 석방을 노리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일부러 걸리려다 경찰에 적발됐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목숨을 건 석방 꼼수다.

11일(현지시간) CNN방송과 폭스뉴스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경찰은 일부 수감자의 코로나19 고의 감염 행위를 확인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달 26일 LA카운티의 한 교정시설에서 발생했다. 경찰은 감시 비디오를 통해 교도소 내 공용 휴식 공간에 모인 50명의 재소자가 같은 컵으로 물을 마시고, 마스크 하나를 서로 돌려 쓰는 것을 확인했다. 이들 가운데 21명은 최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LA카운티 셰리프국 알렉스 비야누에바 국장은 “감옥에서 석방되기 위해 의도적으로 코로나19를 퍼트리려 했다는 점에서 충격적”이라고 밝혔다. 그는 “수감자 개인별로 지급되는 물컵은 공유하는 물건이 아니다”라며 “이들의 의도가 어디에 있는지를 잘 보여준다”고 말했다.

경찰은 고의 감염 행위를 한 죄수들을 형사 기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LA카운티는 교도소 내 코로나19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 지난 2월부터 비교적 경미한 범죄를 저지른 수감자들을 대상으로 형기를 꽉 채우지 않고 풀어주는 조기 석방 제도를 시행 중이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