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솔로곡 ‘싱귤래리티’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5위 역주행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뷔의 솔로곡 '싱귤래리티(Singurality)'가 발매되니 지 2년이 지났는데도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5위에 올라와 여전한 뜨거운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

‘싱귤래리티‘는 지난 7일 기준 아마존 ‘베스트셀러 디지털뮤직 송즈 부문’(음원전체)과 ‘베스트셀러송 인터내셔널 부문’에서도 모두 판매량 1위를 차지해 역주행 신화를 쓰고 있다.

또 다른 버전 ’인트로 싱귤래리티‘는 발표 직후인 2018년 6월 2일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3위를 기록해 타이틀곡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큰 사랑을 받았다.

2018년 5월 첫 선을 보인 ‘싱귤래리티’는 K-팝에서는 접하기 힘든 네오소울을 기반으로 그루브한 재즈풍의 음악으로, 뷔의 소울풀한 보컬과 미묘한 감정을 풍부한 표정으로 섬세하게 표현한 연기가 잘 어우러진 뮤직비디오는 한 편의 예술작품 같다는 평가를 받았다.

‘싱귤래리티’는 발표와 동시에 영국 가디언지 선정 ‘6월 최고의 트랙 50’ 리스트에 방탄소년단의 앨범 중 유일하게 선정되며 글로벌 무대에 화려하게 데뷔했다. 이어 미국 뉴욕타임즈 선정 ‘2018 올해의 베스트송’에 선정, LA타임즈와 샌디에이고 유니온 트리뷴의 ‘반드시 다시 들어야만 하는 2018년 최고의 명곡 10선’에 한국 가수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리며 K-팝의 새 역사를 열었다.

싱귤래리티의 성공은 뷔의 무대 퍼포먼스도 큰 일조를 했다. 뉴욕타임즈는 2018년 10월 BTS의 시티필드 공연에 대해 “관능적인 R&B 장르의 ‘싱귤래리티’가 콘서트 최고의 절정이라고 극찬했다. 2019년 10월 ‘러브유어셀프:스피크 유어셀프’ 피날레 공연에서 ‘블랙 스완’을 떠오르게 하는 검정 깃털로 장식된 코트를 입고 우아하고 관능적이며 절제된 댄스를 선보인 레전드 무대를 끝으로 퍼포먼스는 아쉽게 막을 내렸지만 ‘싱귤래리티’는 여전히 팬들의 마음과 귀를 사로잡고 있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