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5%·스웨덴 7%…낮은 코로나 항체율에도 ‘면역 증명서’ 발급 추진하는 유럽

지난 18일(현지시간)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본에 위치한 ‘독일 신경퇴행질환센터(DZNE)’에서 한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형성 검사를 받고 있다. [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유럽 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대규모 항체 검사를 통해 ‘면역 증명서’ 발급을 검토 중이다. 코로나19에 대한 면역 체계가 형성된 사람들부터 경제 활동에 적극 나서도록 하겠다는 논리다.

하지만 유의미한 항체 형성률이 담보되지 않은 상태에 이 같은 방법은 또 다른 대유행을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맷 핸콕 영국 보건부 장관은 21일(현지시간)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통해 “런던을 제외한 지역의 인구 중 5%에게 코로나19 항체가 형성됐으며, 런던 인구 가운데선 17%가 항체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수치는 영국 정부가 스위스 글로벌 제약회사 로슈, 미국 의료장비 제조사 애보트와 1000만회 이상의 항체 형성 검사를 실시하기로 계약을 체결한 뒤 시행된 연구에서 얻은 결과다.

영국 정부는 국민보건서비스(NHS) 등에서 근무 중인 의료인을 대상으로도 항체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같은 날 스웨덴 당국도 수도 스톡홀름 시민의 7.3%가 코로나19 감염에 저항할 수 있는 관련 항체를 면역체계에 양성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대표적인 ‘집단 면역’ 시도 국가인 스웨덴이 인구 내 코로나19 항체 현황에 대해 수치를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스페인의 경우에도 전 인구의 약 5%, 수도 마드리드 등 코로나19 피해가 큰 지역도 11~14% 수준의 항체 형성률을 보였다.

이 밖에 독일은 전국 150개 지역에서 항체 검사를 실시 중이며, 이탈리아 역시 15만명에 대한 전국 단위 항체 검사를 실시 중이다.

이처럼 유럽 각국이 서둘러 전국 단위의 코로나19 항체 검사를 실시하고 있는 것은 백신이 개발되기 전에 면역을 가진 사람에게라도 자유로운 경제 활동을 허가해 차츰 봉쇄를 완화하고, 침체된 경제의 정상화를 앞당기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유럽 각국은 이를 위한 ‘면역 증명서’를 발급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날 핸콕 장관은 “항체 형성이 확인된 사람에 대한 증명서 발급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탈리아 역시 면역 증명서 발급을 검토 중이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본에 위치한 ‘독일 신경퇴행질환센터(DZNE)’에 모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형성 검사 샘플. [로이터=헤럴드경제]

하지만, 과학계에선 항체 검사를 통한 면역 증명서 발급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달 25일 발표한 자료를 통해 “코로나19에 걸렸다가 나았다고 해서 다시 감염되지 않는다는 증거는 없다”며 “면역 증명서를 얻는 이들이 공중보건 권고 사항을 무시하는 경향이 나타날 수밖에 없어, 되레 질병을 지속적이고 광범위하게 퍼지게 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한자리대의 면역률은 사실상 코로나19 항체 형성에 대한 유의미한 결과가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의견도 있다. 마이클 미나 하버드 공중보건대 교수는 “70~90%의 인구가 감염됐다 회복했거나, 백신 접종 등을 통해 감염병에 대한 면역력이 생겨야 면역력 형성이 유의미하다고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