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일자리 9주간 3860만개 사라져…”42%는 영원히 사라질 것”

미국 일리노이주에서 마스크를 쓴 한 남성이 코로나19로 폐점한 상점 앞을 지나고 있다.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미국의 실업대란이 좀처럼 수습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연방정부와 주정부가 합심해 서둘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제한을 해제하고 경제활동 재개에 돌입했지만, 일자리 복귀가 예상보다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으면서다. 전문가 사이에선 코로나19로 인한 실업대란이 일시적 현상이 아니며, 상당수의 일자리가 아예 사라지면서 장기전으로 흘러갈 것이란 예측도 나오고 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5월 10~16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44만건을 기록했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가 늘었다는 것은 그만큼 일자리가 줄었다는 의미다. 최근 9주 동안의 집계를 합산하면 3860만명의 미국인이 일자리를 잃었다.

비록 일주일 새 687만건의 일자리가 사라졌던 지난 3월말보다는 실업자 증가세가 다소 완화한 모양새이기는 하지만, 여전히 유례없는 수의 실업자가 쏟아져나오고 있다는 점에서 최근 정부의 경제 정상화 노력이 노동시장의 충격을 제대로 봉합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실업대란이 단기간에 해소될 것이란 낙관론을 경계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니콜라스 블룸 미 스탠퍼드대 경제 정책(SIEPR) 선임 연구원은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사라진 일자리 중 42%가 영구적으로 사라질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경제가 정상화궤도에 오른다고 하더라도 실업자 10명 중 4명은 돌아갈 일자리를 찾지 못할 수 있다는 뜻이다.

그는 “노동시장은 생각보다 암울한 상황이며, 회복에도 생각보다 시간이 오래 걸릴 것”이라고 진단했다.

재고용을 약속한 기업들이 실제 행동에 나설 지도 미지수다. 최근 애틀란타 연방준비은행은 기업체 설문조사를 통해 대부분의 기업이 실업자를 다시 고용할 생각이라고 밝혔다면서도 “우리는 이런 계획이 실제로는 잘 이뤄지지 않는다는 점을 과거의 교훈을 통해 잘 알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비롯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적용되는 새로운 생활규범들이 고용 회복의 걸림돌이 될 가능성도 있다.

식당과 극장, 상점 등을 찾는 손님이 감소하게 되면 자연스럽게 필요한 근로자의 수도 줄어든다. 게다가 기업의 원격 근무 도입이 늘면 오피스가(街) 주변 상권의 침체와 이로인한 추가 해고행렬이 불가피해진다.

NYT는 “일부 경제학자들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자동화 추세를 부추길 것이란 전망도 내놓고 있다”면서 “최근 새롭게 만들어지는 일자리는 배달기사나 창고 직원, 청소원 등 저임금 노동으로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