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 골프로 대안 찾는 프로 골프

골프존 LPGA 매치플레이 챌린지' 포스터.

골프존 LPGA 매치플레이 챌린지’ 포스터.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남화영 기자] 필드 골프가 열리지 않는 와중에 해외 남녀 골프가 스크린골프로 관심을 이어가고 있다.

골프존은 오는 25일 한국의 박인비(32), 유소연(30) 및 리디아 고(뉴질랜드), 퍼닐라 린드베리(스웨덴)까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챔피언들이 출전하는 ‘골프존 LPGA매치플레이 챌린지’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 대회는 25일(월) 밤 8시(미국 현지 시간 25일 오전 7시) 한국 대전 유성구 소재 골프존 조이마루와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오거스틴의 월드골프빌리지 내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에서 동시에 열린다. 골프존의 스크린골프 시스템과 온라인 네트워크 기술력을 활용해 한국과 미국의 스크린골프 대회장을 화상으로 실시간 연결해 진행한다.

LPGA투어 메이저 챔피언들이 참가하는 국제 스크린골프 대회는 이번이 최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를 제외한 전 세계 골프 투어가 멈춘 가운데, 박인비, 유소연, 리디아 고 등 스타 선수들이 자선 이벤트 대결을 펼치는 것이다.

대회 방식은 1라운드 18홀 포섬매치, 2라운드 18홀 포볼매치의 36홀 매치플레이로 진행되며, 대회장은 베스페이지 스테이트 파크 블랙코스에서 열린다. 우승 상금 1만 달러는 코로나19 자선금으로 기부된다.

박인비는 “코로나19로 인해 LPGA 투어가 중단되어 대회가 많이 그리웠다”면서 “먼 나라에 있는 LPGA 투어 동료 선수들과 함께 실시간 매치 플레이가 가능하다는 것이 놀랍고, 이번 경기를 통해 전 세계 골프 팬들을 만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강수 골프존 대표는 “LPGA 투어 메이저 챔피언들이 13시간 이상 시차가 나는 먼 해외에서 참여하는 스크린골프 대회를 개최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이번 비접촉(Untact) 골프 경기를 통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전 세계인들에게 희망과 위로의 마음이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갤러리 없이 무관중으로 열린다. 대회장엔 선수 및 대회 관계자 외 출입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골프존은 지난 2012년부터 세계 최초의 시뮬레이션 골프 투어인 지투어(GTOUR)를 지속 개최해오고 있다.

이미지중앙 유러피언투어 소속 선수 문경준이 트랙맨 스크린골프에서 연습하고 있다.

유러피언투어는 이미 지난 9일부터 매 주말을 이용해 선수들이 출전한 트랙맨 스크린골프 대회 ‘BMW 인도어 인비테이셔널’이라는 이름의 원격 자선 골프 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세계 골프 랭킹 1위에 올랐던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 메이저 2승의 마틴 카이머(독일)를 비롯해 주스트 루이텐(네덜란드), 번트 비스베르거(오스트리아) 등 유럽 선수에 한국에서는 문경준(38) 등이 3차 대회에 출전한다.

올해 유럽 시드를 획득한 문경준은 지난 3월 오만오픈과 커머셜뱅크 카타르 마스터스에 출전한 바 있다. 이 대회는 주중에 월~수요일 각자의 공간에서 스크린 골프로 스트로크 플레이를 하면 주말 토요일에 편집해서 우승자가 가려지는 과정을 중계하는 방식이다. 5주간 열리는 이 대회는 다음 달 6일까지 총 5회 열린다.

문경준이 출전하는 3차 대회의 무대는 독일 뮌헨 아이헨리드 골프클럽(파73)이며 총 출전 선수는 16명이다. 1차 대회에서는 주스트 루이텐(네덜란드), 2차는 코너 사이머(스코틀랜드)가 우승한 바 있다. 매 대회 우승 상금은 1만 달러이고 이는 우승자의 이름으로 코로나19 극복에 힘쓰고 있는 전 세계 구호 단체나 의료진에 기부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