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라인드, 빨아쓰는 3D 항균마스크 출시

기능성 스포츠 의류 브랜드 애플라인드(대표 김윤수)가 빨아 쓰는 ‘3D 패션마스크’(사진)를 21일 출시했다.

이는 여름에도 호흡이 편안하고, 20번 빨아도 항균력이 90% 유지되는 게 특징. 마이크로 원사로 편직된 국산 기능성 원단을 사용, 8g으로 가볍고 1.3mm로 얇다. 이에 따라 밀착감은 높고 호흡은 편안하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이밖에 유연한 신축성과 3D(입체) 디자인으로 코와 귀가 눌리지 않아 장시간 착용해도 편안하다고. 또 마스크를 착용하고 호흡 때 생기는 수분을 빠르게 배출해 쾌적함을 유지한다고 덧붙였다.

애플라인드 측은 “모란 뿌리껍질 성분의 항균기능으로 호흡기증상 원인인 폐렴균, 식중독 원인인 황색포도상구균 등을 99.9% 살균한다. 땀냄새와 악취도 제거해준다”며 “20번의 물세탁에도 기능성이 90% 유지된다”고 설명했다.

3D 패션마스크는 애플라인드의 국내 생산시스템으로 제작돼 합리적인 가격으로 출시됐다. 크기는 S·L·XL 3가지, 색상은 검정·회색·코발트블루·분홍·레몬 5가지다.

애플라인드 김윤수 대표는 “더워지는 날씨 때문에 마스크 착용 시 답답함을 호소하는 소비자를 위해 기획했다. 국내 생산체계를 기반으로 착한 가격의 마스크를 다양하게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문술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