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인턴’, 특유의 병맛에 빠졌다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햄버거 대결씬 눈 뗄 수 없는 장면에 시청자들 배꼽 빠졌다"

박해진 주연의 MBC 수목 미니시리즈 '꼰대인턴(극본/신소라, 연출/남성우, 제작/스튜디오HIM)'이 초반부터 시청자들의 웃음 폭격기로 자리하며 수목극 1위로 안착했다.

'꼰대인턴'은 가까스로 들어간 회사를 이직하게 만든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직원으로 맞이하게 되는 남자의 찌질하면서도 통쾌한 복수극을 담은 작품. '꼰대'라 불리는 사람들이 결국 우리가 될 것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세대와 세대 간의 어울림을 그리고 있어 현실 직장 이야기를 통한 공감을 기대케 하는 드라마다.

극 중 라면회사의 최고 실적을 자랑하는 가열찬(박해진) 부장은 인턴 시절 자신을 고난의 구렁텅이에 빠뜨렸던 상사 이만식(김응수)을 시니어 인턴으로 맞으면서 두 남자의 좌충우돌 복수기가 시작된다.

21일 방송한 3~4회에서는 인턴 3인방의 회사 적응기가 시작되며 시니어 인턴 이만식과 가열찬 부장의 귀여운 맞대결로 '꼰대인턴'의 시작을 알렸다. 특히 4회 후반부에서는 중국 바이어와의 접대 다음 날, 비장한 BGM이 흐르는 가운데 총 대신 햄버거로 서부영화 속 총잡이들처럼 맞대결을 벌이는 박해진과 김응수의 "해장엔 역시 쇽쇽버거죠?" 장면이 공개되며 순간최고시청률 5.8%를 기록했다.

극 중 국물 없인 밥을 못 먹는 김응수를 "빵으로 죽이려는" 깜찍한 복수를 계획했으나 실패한 후 뭔가 일이 잘못돼가고 있음을 느끼며 좌절하는 박해진의 귀여운 연기와 끝까지 남아 미소와 함께 천연덕스럽게 햄버거를 먹고 있는 본투비 꼰대 김응수의 햄버거 먹방이 시청자들의 배꼽을 빠지게 한 것.

꼰대 캐릭터를 찰지게 소화 중인 김응수와 나름 혼자만 처절한 귀여운 복수 중인 박해진의 연기에 안방은 너무나 즐겁다는 반응으로 댓글들을 모두 "ㅋㅋㅋㅋㅋㅋㅋ"로 바꾼 무적의 장면으로 꼽혔다. 이는 '꼰대인턴'팀의 상상력과 젊은 감독다운 탁월한 연출력에 명품 배우들의 연기가 버무려진 환상의 장면으로 팀웍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꼰대인턴'은 일부 현실적인 이야기를 가감 없이 보여주며 다소 불편한 얘기일 수도 있으나 이를 설득력 있게 연출한 남성우 감독 특유의 따스함과 카메라 조명 스텝들의 과감한 그림을 찰지고 안정적으로 소화해내는 '꼰대인턴' 배우들이 있었기에 대부분의 내용들이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었다는 평가가 이어졌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꼰대인턴'은 1시간 동안 드라마를 알차게 가득 채웠고, 순간최고시청률 5.8%에 응답한 시청자들은 "배우들 덕에 수목에 볼 맛 가득" "먹방에 야식 증가" 등 솔직한 소감에 이어 "이런 드라마를 기다렸다. 정말 실화냐? 시트콤 아니냐"라며 감탄 섞인 반응이 이어지며 '꼰대인턴'의 다음 회차를 기대케 한다고.

한편, 드라마 '꼰대인턴'은 MBC와 국내 대표 OTT ‘웨이브(wavve)’에서 매주 수, 목요일 밤 8시 55분에 동시 방송된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