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라드 황제’ 30년차 뮤지션 신승훈, ‘집사부일체’서 보여준 진짜 ‘사부’의 품격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싱어송라이터 신승훈이 30년 차 ‘발라드 황제’의 가치를 증명했다.

24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신승훈이 ‘가요계 레전드’의 위치에 오를 수 있었던 치열한 일상을 공개했다.

데뷔 당시 심신, 윤상부터 서태지와 아이들, 듀스, SES, 현재는 엑소, BTS와 활동하는 그에게 멤버들은 “사부님의 역사가 가요계 역사”라고 감탄했다.

신승훈은 “내가 운이 좋은 거고 난 노력만 했다. ‘신승훈 노래는 들을만해. 이상한 건 없었어’ 그 신뢰가 나한테는 중요하다”며 “내가 하고 싶은 건 ‘아름다운 하강’이다. 인기가 내려오는 걸 정확히 알고 느끼고 있다. 가수로서는 열심히 해왔던 것 같고, 나를 ‘토닥토닥’해주고 싶다”고 전했다.

신승훈은 자신만의 ‘발라드 강의’를 펼치며 “발라드는 감정에 따라 4단계로 이루어진다. 애잔, 애틋, 애절, 처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각 감정에 맞는 노래를 선정하며 ‘대한민국 대표 발라드 사부’다운 클라스를 보였다.

신승훈의 강습을 이승기는 ‘내 여자라니까’를 기존 버전과 애절한 감정 버전으로 나누어 열창했고, 이를 지켜본 양세형은 푹 빠진 눈빛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양세형은 “이래서 발라드 계보를 끊어내야 한다. 치고 올라온다”고 덧붙였다.

1990년 ‘미소 속에 비친 그대’로 가요계에 데뷔한 신승훈은 숱한 히트곡을 탄생시키며 명실상부 ‘발라드 황제’로 자리잡았다.

지난 4월에는 30주년 기념 스페셜 앨범 ‘My Personas’를 발표, 30년간 묵묵히 음악 외길 인생을 걸어온 자신의 분신 같은 노래들을 수록해 진정성을 더했다.

특히, 신승훈은 현재도 일상생활 중 떠오른 악상을 기록하기 위해 녹음기를 항상 소지하고 다닌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성공에 안주하지 않고 대중에게 늘 새로운 음악을 들려주기 위한 남다른 열정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인 만큼 잔잔한 울림을 안겼다.

또한, 신승훈은 변해가는 시대에 적응하고자 후배들과 컬래버레이션을 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멤버들을 향해 “너희들이 사부라고 생각해”라고 진심 어린 말을 전했다.

실제 신승훈은 양세형이 잠결에 흥얼거린 허밍도 허투루 듣지 않고 즉흥적으로 곡을 완성한 데 이어 멤버들과 합심해 로고송을 완성했다.

30년간 음악 시장을 선도한 가요계 레전드임에도 배움을 쉬지 않는 자세로 후배들과 함께 호흡하며 진짜 ‘사부’의 품격을 보여줬다.

코로나19로 인해 30주년 콘서트가 취소된 신승훈이 제자들과 함께 30주년 ‘숲속 콘서트’를 열었다. 푸르른 녹음을 배경으로 신승훈이 부른 첫 곡은 ‘미소 속에 비친 그대’였고, 멤버들은 첫 곡부터 감동의 표정을 지었다. 양세형은 두 번째 곡 ‘내가 나에게’를 들으면서는 “내 얘기 하는 것 같았다”며 눈가가 촉촉해지기도 했다.

하이라이트는 신승훈과 이승기의 듀엣 무대였다. 두 사람은 ‘엽기적인 그녀’ OST ‘I believe’를 함께 부르며 모두를 뭉클하게 했고, 이 장면은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뿐만 아니라 신승훈은 주옥같은 명곡을 비롯 이승기, 로시와 완벽한 듀엣 무대로 고품격 라이브를 선사, 일요일 밤 안방 1열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힐링을 선물했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