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종합화학, 2025년까지 친환경 제품 70%이상 확대”

나경수(사진) SK종합화학 사장이 현재 20% 수준인 친환경 제품 비중을 오는 2025년까지 70% 이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SK종합화학은 지난 20일 나 사장이 ‘화학 사업이 과연 생존 가능한가’라는 주제로 열린 구성원들과의 온라인 토론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고 이 25일 전했다.

나 사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겪으면서 아무리 좋은 비즈니스와 시스템도 한순간에 붕괴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특히 환경 문제에 직면한 화학 사업은 지금까지 완전히 다르게 변화하지 않으면 생존이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플라스틱의 순기능은 발전시키면서 폐플라스틱을 완전히 재활용하는 자원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지 않으면 화학 사업이 더 이상 설 땅이 없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회사의 미래 지속 성장을 담보할 유일한 방안이 ‘친환경 중심의 근원적 변화(딥체인지)’라고 역설했다. 나 사장은 또 “화학제품의 순기능에 ‘그린’을 접목시켜 삶의 질을 높이면서 친환경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설명했다. 나 사장은 “그린 딥체인지는 눈앞의 실적을 넘어 기업의 미래 생존을 담보하고 가치를 더욱 높이는 근본적 방안”이라며 “새로운 그린 패러다임을 주도하는 친환경 사업 분야의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현일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