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FTA 서비스·투자 제7차 후속 협상 26~29일 화상으로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서비스·투자 제7차 후속 협상이 26~29일 화상으로 열린다고 밝혔다.

우리측은 이경식 산업부 FTA 교섭관, 중국 측은 양정웨이 중국 상무부 국제사 부사장을 수석대표로 해 양측 정부 부처 대표단 20여명이 참석한다.

그동안 양국은 서비스·투자·금융 분야에서 상호 시장 개방 확대를 위해 여섯차례 공식협상을 했고, 지난 3월 화상회의도 진행했다. 산업부는 이번 회의를 통해 우리의 관심 분야 시장 개방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분과별 심층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우리 기업의 중국 서비스 시장 진출 확대와 투자 보호 강화 등을 위해 협상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