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카카오, ‘헬로BT21’ 국내 첫 론칭에 맞손

헬로 BT21 X 카카오게임즈 [라인스튜디오 제공]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네이버와 카카오가 게임 분야에서 손을 잡았다. 라인프렌즈 지적재산(IP)을 활용한 캐주얼 게임의 국내 서비스를 함께 진행한다.

‘라인스튜디오(LINE studio)’는 27일 카카오게임즈와 버블 슈팅 퍼즐게임 ‘헬로 BT21’의 국내 공동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라인스튜디오는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의 캐주얼 게임 개발사다. 양사는 올 하반기 정식으로 헬로 BT21의 국내 서비스를 론칭한다.

기존 일본, 대만, 태국 등을 중심으로 서비스를 진행해온 라인스튜디오는 국내 서비스를 위해 카카오게임즈와 계약을 맺었다. 이번 계약으로 라인스튜디오의 개발력과 카카오게임즈의 퍼블리싱 서비스 노하우를 합쳐 ‘헬로 BT21’을 선보인단 계획이다.

‘헬로 BT21’은 라인프렌즈의 글로벌 캐릭터 IP(지적재산)인 BT21이 등장하는 차세대 버블 슈팅 퍼즐게임이다. 간단한 플레이로 누구나 즐길 수 있으며, 다른 유저들과 소통할 수 있는 소셜 네트워크 게임(SNG) 장르도 결합됐다.

이정원 라인스튜디오 대표는 “앞으로 아시아 지역을 넘어 포트폴리오를 확장하며 전세계 유저들을 찾아갈 계획이다” 라고 전했다.

jakmee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