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산업 장관 “포스트 코로나, 건설기계 큰 장 열려…수출 지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헤럴드DB]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7일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건설기계 산업에서 새로운 기회가 창출되고 있다"며 "기회를 실기하지 않도록 정부가 수출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성 장관은 이날 무역보험공사에서 열린 '제6차 포스트 코로나 산업전략 대화'에서 이같이 밝혔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건설기계 산업 동향을 점검하고, 위기 극복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우리나라 주력 산업인 건설기계 산업은 코로나 확산으로 글로벌 수요가 줄면서 수출이 급감했다. 4월 수출액은 1년 전보다 32.3% 줄었고, 5월에도 3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수출용 굴착기와 휠로더를 주로 생산하는 군산공장을 지난 26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닫는다. 굴삭기 등을 생산하는 현대건설기계도 울산공장을 다음 달 1∼5일, 15∼19일까지 열흘간 닫기로 했다.

그러나 성 장관은 코로나19 이후 건설기계 산업 시장이 회복되면서 오히려 새로운 기회가 열릴 것으로 봤다. 미국이 2조 달러 규모의 인프라 현대화 패키지를 준비하고, 중국이 5G, 인공지능 등 신 인프라 개선에 8000억원 달러를 지원키로 하는 등 다양한 경기부양책을 추진 중이어서다. 세계 건설기계 시장은 2079억 달러로 조선산업(768억 달러)의 2.5배 수준이다.

성 장관은 "우리 건설기계 산업이 국내 생산을 기반으로 로컬 밸류 체인이 잘 구축돼있어 큰 생산 차질 없이 공장 가동이 이뤄지고 있는 점도 강점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건설기계 수출 확대를 위해 민관 합동으로 '건설기계 수출지원 TF'를 구성해 수출단계별 맞춤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또 금융 문제 등을 발굴, 신속하게 해소할 수 있도록 건설기계산업협회 내 '건설기계 애로 지원 센터'를 만들기로 했다.

이날 대화에는 두산인프라코어 손동연 회장, 볼보그룹 코리아 양성모 대표, 현대건설기계 공기영 대표, 건설기계부품연구원 김민희 원장 등 업계와 유관기관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건설기계관리법상 불합리한 규제들과 최신 흐름을 반영하지 못하는 각종 절차 및 기준을 개선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이에 성 장관은 "제도 분석과 영향 평가, 해외 사례 등을 면밀히 점검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관련 부처와 적극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답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