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는 날까지 속죄” 강정호, 연봉 사회환원 약속…금주도 실천 중

강정호(33)가 한국 복귀 시 연봉을 사회에 환원하기로 약속했다. 금주도 실천 중이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지난 25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KBO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국내 복귀 의사를 밝힌 강정호에 대해 임의탈퇴 복귀 후 KBO리그 선수 등록 시점부터 ’1년 유기실격 및 봉사활동 300시간’이라는 징계를 내렸다.

BBO-BBN-SPO-PITTSBURGH-PIRATES-V-CINCINNATI-REDS
강정호(게티이미지/AFP)

현실적인 장벽들이 남아 있지만 표면적으론 내년부터 KBO리그 무대를 밟을 수 있게 됐다. 강정호가 메이저리그 진출 전 소속 구단인 키움 히어로즈에 복귀 의사를 전달한 뒤 선수 등록을 마치면 그 시점부터 1년 후 복귀가 가능하다.

상벌위원회에는 강정호의 법률 대리인 김선웅 변호사(전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사무총장)가 참석해 강정호의 친필 사인이 담긴 사과문을 전달했다.

김선웅 변호사는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기 어렵지만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고, 앞으로 활동하면서 최대한 봉사하겠다는 내용”이라고 반성문의 내용을 설명했다.

강정호 측 관계자에 따르면 KBO 상벌위원회에 제출한 반성문에는 국내 복귀 시 연봉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관계자는 “반성, 봉사하겠다는 의미로 연봉 환원에 대한 내용도 (반성문에) 들어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강정호 선수가 사고 후 메이저리그 복귀를 위해 약물(알코올) 치료 프로그램을 이수하면서 그 뒤로 금주를 실천 중인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상벌위원회 결과가 나온 뒤 강정호는 소속사를 통해 “죽는 날까지 후회하고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겠다”라며 “야구를 마지막으로 한 번만 더 해보고 싶다. 야구장 밖에서도 저지른 잘못을 갚으며, 누구보다 열심히 봉사하며 살아가겠다”고 공식 사과했다.

그러나 강정호를 향한 여론은 여전히 싸늘하다. 강정호를 프로야구에서 퇴출시켜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현재로선 강정호가 KBO리그에 복귀할 수 있다고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