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배송 받아도 될까’…”배송 전 최종단계 또 소독, 직원 전수조사”

26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한 경기도 부천시 쿠팡 물류센터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쿠팡은 물류센터 근무자 중에서 확진자가 발생하자 센터를 폐쇄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쿠팡이 직원들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도 부천 물류센터를 자체 폐쇄하고 해당 센터 직원을 전수조사한다고 26일 밝혔다.

아울러 쿠팡 배송 상품을 수령하는 것에 대해 일부 소비자들이 불안감을 호소하자 물류센터를 하루 두번 소독하고 배송 전 최종단계에서도 또 한번 소독을 한다고 덧붙였다.

쿠팡은 전날 직원 확진 소식을 통보받은 뒤 부천물류센터를 폐쇄했다. 또 밀접 접촉자로 판단된 200명을 우선 자가 격리 조치했다.

쿠팡은 센터 상시 근무자 1023명과 이달 12∼25일 퇴직자, 일용직, 납품업체 직원 등 현재까지 확인 가능한 3062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 비용을 지원한다. 추가 확인 작업이 진행 중인 만큼 검사 대상은 늘어날 수 있다.

또 부천물류센터를 추가 방역하는 한편 안전이 완전히 확보될 때까지 운영을 중단하고 다른 물류센터를 통해 배송할 계획이다.

부천시와 쿠팡에 따르면 앞서 지난 24∼25일 쿠팡 부천물류센터 직원 3명이 연이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 일부는 상품 출고 파트에서 최종 포장 관련 작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인천에서도 부천물류센터 근무자 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는 등 지금까지 물류센터 근무자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소비자들은 쿠팡 배송 상품을 수령하는 것에 대해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올해 3월 초 개장한 부천 물류센터는 신선식품을 처리하는 곳이다.

쿠팡 측은 "고객이 주문한 상품이 있는 물류센터를 하루 두 번 소독하고 이후 배송 전 최종 단계인 배송캠프 역시 소독을 하는 만큼 안전하다"면서 "안전이 확인될 때까지 할 수 있는 모든 조처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신선식품은 물류센터에 들어올 때 이미 포장된 상태로 입고되기 때문에 직원이 상품을 직접 접촉할 수 없다"면서 "외부 공간에서 신선센터로 들어올 때 온도 차이도 크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쿠팡은 코로나19 확산 초기부터 부천 물류센터를 포함한 전국 모든 물류센터에 열감지기를 설치해 감염증상이 있는 직원의 출입을 걸러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물류센터 안에서는 모든 직원이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작업해왔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