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1분기 세계 전기차 시장 4위…1위는 테슬라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현대·기아차가 올해 1분기 세계 전기차 시장에서 판매량 기준 4위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전기차 판매 분석업체 EV 볼륨 분석 결과 1분기 순수 전기차 판매는 현대·기아차가 2만4116대로 세계 4위다. 점유율은 8%다.

테슬라는 1분기에 전기차 8만8400대를 판매해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점유율 29%로 1분기에 세계에서 판매된 전기차 약 3대 중 1대는 테슬라인 셈이다.

다음은 르노닛산(3만9355대)과 폭스바겐그룹(3만3846대)으로 점유율은 각각 13%와 11%다. 현대·기아차 뒤로는 중국의 BYD(1만8834대·점유율 6%)가 쫓고 있다.

1분기 국내 업체의 순수 전기차 수출은 2만173대로 작년 동기보다 25.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수소전기차(295대)를 합해서 지역별로 보면 유럽연합(EU) 지역 수출이 1만4542대로 작년 동기대비 58.3% 치솟았다. 이는 유럽지역 환경규제 강화 영향이다.

북미지역 수출은 3232대로 10.8% 줄었다.

순수 전기차에 플러그인하이브리드를 합해서 봐도 테슬라는 1분기 판매 1위다. 다만 폭스바겐(5만9916대)이 2위로 올라서고 르노닛산(5만1361대)이 뒤로 밀린다.

BMW그룹(3만7041대)이 4위로 올라서지만 5위인 현대·기아차(3만6846대)와 시장점유율은 8%로 거의 비슷하다.

EV 볼륨은 북미 지역 전기차 시장은 테슬라가 장악했고 유럽에선 폭스바겐이 테슬라를 넘어섰다고 진단했다. 중국은 가장 경쟁이 치열한 시장이면서 아직은 어느 쪽으로도 기울지 않은 중립지대다.

중국 업체들이 진격하는 가운데 테슬라가 올해부터 모델3를 중국에서 생산하며 점유율 12%를 확보했고 폭스바겐그룹은 다양한 제품군으로 공략해 8%를 차지했다.

테슬라는 한국에서도 1분기 판매량이 4070대로, 전체 전기차 시장의 46%를 장악했다. 현대·기아 등 국내 브랜드 전기 승용차 판매는 이 기간 3945대로 작년 동기대비 34% 감소했다.

국산 전기차의 체급이 모두 소형차로 차별성이 크지 않은데다가 보조금이 축소한 여파로 풀이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