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정기보수 현장 찾은 권오갑 회장, 안전경영 강조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앞줄 오른쪽 첫번째)이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정기보수 현장에서 안전경영을 강조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은 27일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정기보수 마무리 현장을 찾아 안전경영을 강조했다.

권 회장은 이날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을 찾아 “저유가, 코로나19 등으로 어느 때보다 어려움이 컸던 정기보수를 크고 작은 안전사고 없이 성공적으로 마무리해줘 감사하다”며 “지난 2013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대산공장의 무재해 기록이 앞으로도 계속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안전경영에 있어서 회사의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그와 함께 현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의 의지와 각오도 중요한 것이 사실”이라며 “안정적인 노사관계를 통해 노사가 한마음이 돼 안전경영이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최근 현대중공업 울산공장에서 발생한 중대재해 사건에 대해 사과한 권 회장은 이날 재차 안전경영 의지를 밝힌 것이다.

한편 현대오일뱅크는 한 달여의 대산공장 정기보수를 마치고 이날부터 본격 시운전에 들어갔다. 이번에 정기보수를 진행한 공장은 하루 36만 배럴의 원유를 정제하는 제2공장이다. 현대오일뱅크 전체 원유 정제량(하루 52만 배럴)의 3분의 2 이상을 책임지는 초대형 공장이다.

현대오일뱅크는 향후 수요 회복에 대비해 이번 정기보수 기간 중 일부 고도화공정과 방향족 석유화학공정 증설도 병행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