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구축’ 서울 강동 수소충전소, 오는 28일 오픈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현대자동차가 구축한 수소충전소가 오는 28일 서울 강동에서 문을 연다. 강동을 시작으로 다음달 초까지 광주 남구 등 8기의 수소충전소도 차례로 준공된다.

27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강동충전소는 현대자동차가 구축했고, GS칼텍스가 운영을 담당한다. 에너지업계가 수소경제 확산을 위해 전략적으로 협업한 사례다.

운영 시간은 오전 8시부터 저녁 10시까지 연중무휴이며, 하루 70대 이상 수소전기차 충전이 가능하다. 기존 주유소와 LPG, 전기차충전소에 수소충전소가 결합한 형태로, 도심에 처음 들어서는 융복합 에너지 충전소다. 개발제한구역 내 수소충전소 허용 등 수소충전소 입지 규제 완화를 적용받은 대표적 사례이기도 하다.

광주 남구(5월 29일 예정), 충북 청주(2기, 6월 1일), 전북 완주(6월 3일), 충북 음성(6월 4일), 충북 충주(6월 11일), 강원 삼척(6월 중순) 등 8기의 수소충전소도 차례로 준공된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