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사 경쟁력 높여야 고객만족…KCC글라스의 ‘상생전략’

KCC글라스가 유리가공 협력사의 경쟁력을 높여 품질·고객만족을 강화한다.

이 회사는 직접 품질을 관리하고 인증하는 유리가공 전문 네트워크인 ‘유리 이맥스 클럽’을 확대하고 있다. 유리 이맥스클럽은 최근 ㈜대광유리, ㈜제일글라스를 신규 회원사로 받아들였다. 신규 회원사 보강으로 유리 이맥스클럽 회원사는 전국 총 75곳으로 늘어났다.

유리 이맥스클럽은 KCC글라스가 직접 유리 가공업체들을 대상으로 품질을 관리하고 인증하는 전문 네트워크다.

이 인증을 받으려면 유리 가공업체가 KCC글라스의 기준 이상의 표준설비를 보유해야 한다. KCC는 여기에 고객 중심의 엄격한 품질관리 기준을 기반으로 심사도 한다. 이미 인증받은 업체들도 품질보증, 고객불만 처리능력 등에 대한 재심사를 주기적으로 받아야 한다. 기준에 미달하면 이미 퇴출된다.

회원사는 유리 가공 분야에 따라 복층유리와 강화유리, 접합유리 등 3가주 부문으로 나뉜다. 각 회원사가 영위하는 사업부문별로 단수나 복수로 인증을 받을 수 있다.

대광유리는 지난 2017년 처음 복층유리 이맥스클럽 인증을 받은 후 이번에 강화유리 부문까지 인증을 받았다.

제일글라스는 복층유리로, 이번에 처음 이맥스클럽에 들어왔다.

KCC글라스는 “유리 이맥스 클럽의 활성화를 통해 유리 가공업체들의 경쟁력 향상을 도모하고 있다”며 “회원사는 단순한 거래대상이 아니라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나가는 사업파트너다. 회원사 지원에도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도현정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