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폴더블 디스플레이, SID서 ‘올해의 디스플레이’상

삼성디스플레이의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삼성전자 제공]

[헤럴드경제 정세희 기자]삼성디스플레이는 자사의 접히는(폴더블) 디스플레이가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학회인 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Society for Information Display)로부터 ‘올해의 디스플레이상’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올해의 디스플레이상은 SID가 매년 가장 혁신적인 디스플레이 제품을 선정해 수여하는 상으로 전년도에 출시된 제품을 대상으로 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14년 5.68인치 플렉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2015년 벤디드 OLED, 2017년 쿼드 벤디드 플렉시블 OLED에 이어 올해 4번째로 이 상을 받았다.

SID는 삼성디스플레이의 폴더블 디스플레이에 대해 “차세대 폼팩터(물리적 형태)로서 잠재력을 보여줬다”며 “재료, 구조, 내구성 검증 등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접었다 펴는 디스플레이를 만들어냈다”고 평가했다.

이번에 수상한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삼성전자의 첫번째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에 최초로 탑재된 접이식 제품이다. 접으면 4.6인치, 펼치면 7.3인치로 확장된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해당 제품은 여러 번 접었다가 펴도 손상이 없도록 플라스틱 기반의 커버 윈도우를 적용해 내구성을 갖췄고, 패널 내부에도 재료·물리적 구조와 특성을 최적화했다.

한편 삼성디스플레이는 삼성전자의 2번째 폴더블폰 갤럭시Z플립에는 위·아래로 접히는 ‘클램쉘’(Clam Shell) 방식의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이 제품에는 기존 플라스틱 기반 커버 윈도우 대신 얇으면서도 접히는 초박형 강화유리 UTG(Ultra Thin Glass)를 적용했다.

sa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