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차 느낌 그대로”…기아차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 출시

기아차가 차량 손상 수리를 지원하는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을 출시했다. 해당 프로그램은 기아레드멤버스 포인트를 이용해 가입할 수 있다. [기아차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기아차가 멤버십 포인트로 차량 외관 손상을 수리받는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을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은 예상치 못한 차량 손상에 대한 신차 구매 고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케어 프로그램이다. 기아차 신차 구매 때 적립 받는 기아 레드멤버스 포인트를 이용해 가입할 수 있다.

차종에 따라 4만8000포인트부터 19만8000포인트를 차감하며, 빈번하게 발생하는 손상 부위를 선별해 1년의 보장 기간 동안 부위별로 1회씩 보상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서비스 범위는 차량 외부 스크래치에 대한 판금·도색 작업, 사이드미러 파손 시 교체, 전·후면 범퍼 파손 시 교체, 타이어·휠 보장, 앞 유리·선팅 보장, 스마트키 보장 등이다.

단 5월 이후 기아차 차량을 출고하고 제작증을 발급받은 지 30일이 지나지 않은 개인과 개인사업자 고객에 한해 가입할 수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고객들이 신차 구매 후 외관 유지에 관심이 많다는 점을 착안해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며 “차량 수리 비용과 사고로 인한 보험료 인상을 피할 수 있어 경제적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