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률 1.0%포인트 하락하면 취업자 수 45만명 감소”

[헤럴드경제 염유섭 기자] 경제성장률이 1%포인트(p) 하락하면 취업자 수가 45만명 감소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28일 ‘코로나19로 인한 성장위축이 고용에 미치는 영향과 시사점 분석’ 자료를 통해 경기침체시 실업률 증가 폭은 경기상승시 실업률 감소 폭의 2배가 넘는다고 밝혔다.

한경연에 따르면 경제성장률이 1.0%p 하락하면 전 산업 기준으로 취업자 수 45만1000여명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별 취업자 수 감소 규모는 서비스업이 31만7000여명으로 가장 컸다. 서비스업 내 세부업종별로 보면 ▷도소매·상품중개업 5만9000여명 ▷음식·숙박업 2만5000여명 ▷운송업 1만8000여명이 줄었다. 한편 제조업은 8만명, 건설업에선 2만9000여명의 취업자 감소가 발생했다.

일자리를 만드는 피고용인 숫자도 경제성장률 1%포인트 하락시 32만1800여명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별로 보면 ▷서비스업 23만3400여명 ▷제조업 5만9300여명 ▷건설업 2만1800여명의 피고용인이 감소했다.

한경연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성장률이 고용에 미치는 영향은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성장률 1%포인트 상승 시 실업률 감소효과는 외환위기를 겪었던 1999년 -0.26%포인트, 글로벌 금융위기때인 2008년에는 –0.07%포인트를 기록했다. 그러나 2019년 4분기에는 –0.23%포인트로 반등했다.

이와 관련, 한경연은 성장이 고용에 미치는 영향을 과소평가하는 일부 시각과는 배치되는 결과라며 성장이 일자리에 미치는 영향이 여전히 적지 않다고 설명했다.

또 한경연은 경기침체 시 실업률 증가 폭이 경기상승 시 실업률 감소 폭의 2배를 웃돈다고 밝혔다. GDP 순환치 값(GDP 순환치가 0보다 크면 경기상승 국면, 0보다 작으면 경기하락 국면 의미)이 기준점인 0보다 1조원 작을 때 실업률 상승 폭은 0.055%포인트를 기록했지만, 0보다 1조원이 크면 실업률 하락 폭은 0.021%포인트에 그쳤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성장률 감소가 고용참사로 이어질까 우려된다”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고용의 선결조건인 생산기반을 지키기 위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하는 한편, 고용 유연성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