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원삼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서 ‘독거노인 이불세탁’ 봉사

협의체 위원들이 노인에게 빨래를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용인시 제공]

[헤럴드경제(용인)=지현우 기자]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은 지난 27일 지역사회보장협의체서 독거노인 4가구의 이불 세탁을 지원했다고 28일 밝혔다.

협의체는 지난해부터 매주 노인들 이불과 의류를 수거해 세탁해주는 봉사를 해왔는데 코로나19로 잠시 중단한 뒤 이날 재개한 것이다. 허성욱 위원장은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이 이불을 빨래하긴 어려워 매번 세탁 봉사를 하는 것”이라고 했다.

면 관계자는 “협의체서 노인들을 배려해 꾸준한 봉사를 해줘 감사하며 감염병에 취약한 노인들이 건강하지 지내도록 세심한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