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시스, 대전테크노파크와 업무협약…친환경 전기차 확산 협력키로

박영태 캠시스 대표(뒷줄 왼쪽 세번째)와 최수만 대전테크노파크 원장(왼쪽 네번째)이 초소형 전기차 ‘CEVO-C’ 앞에서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캠시스 제공]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캠시스(대표 박영태)가 대전테크노파크(원장 최수만)와 친환경 전기차의 전략적 홍보활동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 27일 대전테크노파크 디스테이션 회의실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친환경 전기차의 보급과 확산, 모빌리티 시장 형성에 협력하기로 했다. 캠시스는 이번 협약을 통해 자체 기술로 개발한 2인승 초소형 전기차 ‘CEVO(쎄보)-C’를 대전테크노파크에 무상으로 임차한다. 대전테크노파크는 친환경 전기차를 관용차량으로 활용하면서 디스테이션 1층 로비에 CEVO-C를 전시, 홍보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박영태 캠시스 대표는 “초소형 전기차는 근거리 이동, 소형 물류에 최적화되어 있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기존 교통수단의 새로운 대안으로서 주목을 받고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긍정적인 시너지 창출이 일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수만 대전테크노파크 원장은 “전 세계적으로 환경오염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시민들의 전기차 이용은 점차 늘어날 수밖에 없다”며 “친환경 전기차의 보급과 확산에 공동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캠시스의 초소형 전기차 CEVO-C는 냉난방 시스템을 구비해 날씨에 상관없이 운행이 가능하다. 최고 시속 80km에 1회 충전 시 약 70.4km를 주행할 수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