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공익활동 활성화 방안 포럼’ 개최

[헤럴드경제(평택)=지현우 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지난 26일 평택시 협치회의 주관으로 ‘공익활동 활성화방안 포럼’을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협치환경을 여는 새로운 시민, 협력하는 시민사회는 어떻게 가능할까?’라는 주제로 남부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된 포럼에는 시민사회단체, 공무원, 협치회의 실무위원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포럼은 박정인 평택시 협치총괄지원관의 사회로 ▷경기도 공익활동 활성화 방안 ▷평택시 공익활동현황과 지원과제 ▷공익활동활성화를 위한 조례제정 사례에 대한 주제 발표가 있었다. 발표 후에는 소태영 협치회의 기반조성실무위원장을 좌장으로 자유롭고 열띤 토론이 진행됐다.

평택시는 ‘공익활동 활성화방안 포럼’을 개최했다. [평택시 제공]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안명균 센터장은 “공익활동은 시민들의 자발성에 기초한 공익성 있는 활동이다. 구성원들 간의 친목이나 영리만을 목적으로 하지 않는 시민과 단체의 모든 활동”이라고 했다. 박호림 사무국장은 “규제중심 패러다임에서 신뢰기반으로 전환과 시민사회의 시정참여에서 권한으로의 강화가 필요하다. 공익활동 활성화를 위해 비영리민간단체지원법 개정, 소규모 공익활동에 법적 지위 부여, 시민친화제도 도입”을 제안했다.

주제 발표에 이어 토론자로 참여한 류정화 평택하늬바람마을 협동조합 이사장은 여성시민으로서 10년 간 다양한 활동을 하다가 공공의 영역을 만나기까지의 어려움에 대해 말하며 “시민들은 ‘행정’에 정해진 ‘답’이 궁금한 것이 아니라 ‘답’으로 가는 과정과 필요에 따른 공공서비스를 연결해주기를 원한다”고 했다.

평택시의회 유승영 의원은 “평택의 발전 과정에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필요했던 위기의 시간들이 있었는데 그때마다 시민들을 대변해 왔던 시민사회단체의 역할이 있었다. 시민단체 운동사 정리가 필요하며 시민의 힘과 시민사회를 돕는 제도가 마련돼야 한다”고 했다.

평택시 협치회의는 협치 전반에 대한 심의·조정기구로 협치시정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역할과 사회적 합의사항을 시장에게 제안하고 시장이 이를 실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포럼을 시작으로 지속적인 시민 공론장을 이어가겠다. 향후 이를 토대로 한 제도와 시민공익활동 활성화 지원사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