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절반 이상은 OTT 본다…가장 많이 보는 서비스는 ‘유튜브’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국내 사용자 절반 이상은 OTT(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즐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루 평균 사용시간은 1시간이고, 가장 많이 사용하는 서비스는 유튜브였다.

28일 방송통신위원회와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이 발표한 '지능정보사회 이용자 패널조사'에 따르면 전체 3753명 중 OTT 등 동영상 서비스를 이용한다는 응답자는 전체의 56.3%로 집계됐다. 방통위가 OTT 사용 실태를 조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용 기기는 스마트폰(87.8%)이 압도적이었다. 이용 중인 서비스(중복 응답)로는 유튜브가 91.0%로 가장 많았다. 이어 네이버TV(37.8%), 카카오TV(17.9%), 넷플릭스(14.9%), 아프리카TV(11.5%) 순이었다.

OTT 등 동영상 서비스를 매일 이용한다는 응답과 주 3~4일 이용한다는 응답이 각각 26.0%로 가장 높았다. 주 5~6일 이용한다는 응답은 20.4%로 나타났다.

주중 하루 평균 56분을 이용하고 있으며, 주말에는 하루 평균 64분을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비스를 이용하는 상황은 휴식·여가시간이 46.8%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잠들기 전(26.8%), 출퇴근길(17.2%) 순으로 조사됐다. 이용 장소는 집(51.8%), 이동 중인 교통수단(17.2%) 순이었다

OTT 등 동영상 서비스를 이용하는 주요 이유는 '편리성' 때문으로 분석됐다. 응답자의 53.7%가 서비스를 이용하는 이유로 '사용하기 편리해서'를 꼽았다. '동영상 추천이 훌륭함'(14.9%), '보고 싶은 시리즈, 단편이 많아서'(12.7%)가 뒤를 이었다.

서비스 이용 중지를 고려한 경우 그 이유로는 '서비스 이용료가 부담돼서'가 42.4%로 가장 높았다. '너무 많은 시간을 소비하게 돼서'(21.2%), '통신요금이 부담돼서'(19.7%), '광고 보는 것이 귀찮아서'(9.1%) 순으로 조사됐다.

OTT 등 동영상 서비스 사업자가 개인정보를 수집하는 것에 대해서는 66.3%가 우려를 표했다. 다만, 더 나은 추천 서비스를 받기 위해 개인정보를 제공하는 것에 대해서는 43.9%가 동의했다. 반대는 22%였다.

이와 함께 데스크톱 컴퓨터 사용률은 2018년 51.6%에서 지난해 45.0%로 감소했다. 반면, 노트북 컴퓨터 사용률은 27.3%에서 30.2%로 증가했다. 태블릿PC는 7.4%에서 8.1%로, 스마트워치는 1.8%에서 2.2%로 상승했다.

이밖에 5년 내 상용화 가능성이 높은 기술에 대한 조사 결과, 원격진료가 69.1%로 가장 높았다. 로봇은 64.8%로 집계됐다.

응답자들이 가장 이용하고 싶어하는 미래 기술 서비스는 무인상점(72.5%), 로봇(68.9%) 순으로 조사됐다.

방통위는 "비대면 소비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고, 노동의 위험을 낮추는 측면에서 로봇 수요가 증가하는 것을 보여주는 지표"라고 설명했다.

12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