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켈코리아, 첫 한국인이자 여성 대표이사 임명

김영미 헨켈코리아 신임 대표이사. [헨켈코리아 제공]

[헤럴드경제 유재훈 기자] 글로벌 생활·산업용품 기업 헨켈코리아는 신임 사장 겸 대표이사로 현 김영미 부사장을 임명했다고 28일 밝혔다.

김영미 신임 대표는 지난 1989년 헨켈이 한국에서 사업을 시작한 이래 한국인이자 여성 최초의 대표이사를 맡게 됐다.

김 대표는 동성화학을 거쳐 내쇼날스타치에 근무했고, 2008년 내쇼날스타치 코리아가 헨켈코리아에 인수되며 헨켈에 합류했다. 김 대표는 현 헨켈코리아 재무 총괄이자 아태지역 준법 감시 담당으로 앞으로 헨켈코리아 대표이사직을 겸직하게 된다.

김 신임 대표는 “헨켈코리아 최초의 한국인 국적 여성 대표이사 사장으로 임명돼 개인적으로 매우 영광스럽다”며 “이번 인사는 헨켈 그룹의 한국팀 전체에 대한 신뢰와 인정을 의미한다는 점에서 뜻 깊다고 생각하며, 앞으로 한국사회에서 헨켈코리아가 훌륭한 기업으로 계속 사랑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헨켈코리아는 김 대표 선임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 안전한 현장을 비롯한 일하기 좋은 기업 문화 만들기에도 더욱 주력할 방침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