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사 재고부담 줄여라”…CJ올리브영 ‘올영세일’

CJ올리브영이 올해 첫 대규모 정기 세일을 단행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고 있지만, 협력사들의 재고 부담이 커져 더이상 행사를 미룰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대신 안전한 쇼핑을 위한 다양한 대책 마련을 통해 고객들의 불안감을 줄인다는 방침이다.

2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CJ올리브영은 이날부터 내달 4일까지 1주일 간 상반기 인기 상품을 최대 70% 할인하는 ‘올영세일’을 실시한다.

올리브영은 당초 1년에 4번 올영세일을 진행해 왔지만,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지난 3월 세일을 전격 취소한 바 있다. 하지만 올리브영 상품의 80%를 납품하는 중소기업들의 재고 부담이 가중됨에 따라 6월 세일은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덕분에 이번 세일은 123개 브랜드가 참여, 전례 없는 최대 규모 행사가 됐다.

이번 행사의 콘셉트는 ‘여름-땡! 올해 첫 올영세일’을 콘셉트로 진행된다. 다가오는 여름 준비에 나선 고객들을 위해 네일·선케어·클렌징 등 대표 카테고리 상품뿐 아니라 올해 상반기 인기 상품을 총결산해 최대 7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한다. 이와 함께 아이 메이크업 전 브랜드 할인, 네일 및 여성 제모용품 전 상품 최대 52% 할인 등 세일 상품 수도 50% 늘렸다.

CJ올리브영 관계자는 “올해 처음으로 개최하는 정기 세일인 만큼 이번 ‘올영세일’의 할인율과 할인 상품을 대폭 강화했다”며 “고객들에게는 실속 쇼핑의 즐거움을 선사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협력사에게도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소연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