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억~10억 차익 로또’…아크로서울포레스트 3가구 당첨자 선정

아크로서울포레스트. [대림산업 제공]

[헤럴드경제] 서울 성동구 성수동 주상복합 아파트 ‘아크로서울포레스트’ 3가구 추가 모집 당첨자가 28일 선정됐다.

대림산업[000210]은 이날 오후 1시부터 공식 유튜브 채널 ‘대림산업’을 통해 생중계 방식으로 추첨을 진행했다.

추첨 결과 신청번호 ‘228452’ ‘53492’ ‘129133’이 전용면적 97㎡(7층)·159㎡(41층)·198㎡(37층)에 당첨됐다. 당첨자들은 오는 29일 서울 종로구 대림산업 본사에서 계약을 진행한다.

지난 20일 진행된 무순위 청약에는 3가구 모집에 총 26만4625명이 몰렸다. 일반분양 당첨자의 계약 포기나 부적격 당첨 때문에 나온 물량이 평균 8만대 1이 넘는 경쟁률을 보인 셈이다.

분양가격은 3년 전 분양 때와 같이 전용면적 ▷97㎡ 17억4100만원(7층), ▷159㎡ 30억4200만원(41층), ▷198㎡ 37억5800만원(37층)이다.

업계에선 당첨자들은 적게는 5억원, 많게는 10억원의 시세 차익을 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앞서 인근 단지인 ‘트리마제’(2017년 입주)의 전용 84.8㎡(38층)가 지난 2월 29억원에 거래됐고, ‘갤러리아포레’(2011년 입주) 전용 170.9㎡(35층)는 지난 12일 31억6000만원에 거래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