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생명 116명 전수검사 결과…8명 외 추가확진 없어

28일 서울 중구 서소문로 센트럴플레이스 앞 흡연구역에 출입금지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전날 이 건물 7층에 위치한 KB생명 영업지점에서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직장 동료 약 100명이 격리되고 빌딩 해당 층이 폐쇄됐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코로나19 환자 8명이 발생한 서울 중구 KB생명 전화영업점(서소문로 50) 근무자 전수조사 결과 8명 외에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것으로 29일 확인됐다.

KB생명 관계자는 29일 “영업점 116명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가 개인에게 다 통보됐는데 28일 확진 판정을 받은 7명 외에는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앞서 26일 밤 충정로역 인근 센트럴플레이스 빌딩 7층에 있는 KB생명 전화영업점(TM보험대리점)에서 근무하는 보험설계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입원하자 같은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116명 모두가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당국의 전수 검사에서 28일 오전까지 7명이 추가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보험설계사들이 전화로 보험 영업을 하는 대리점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자 구로 콜센터 사례와 같은 ‘슈퍼 감염’이 재현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일었다. 구로 콜센터의 경우 같은 층 근무자의 40% 이상이 감염된 것으로 역학조사에서 드러났다.

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