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8000억원대 반포3주구 재건축 따내

반포3주구 투시도. [삼성물산 제공]

[헤럴드경제] 삼성물산[028260]이 공사비 8000억원대 규모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주공1단지 3주구(주거구역)의 시공사로 뽑혔다.

삼성물산은 재건축조합이 3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한 시공사 선정 투표에서 참석 조합원 1316명(사전 투표 포함) 가운데 686표(득표율 52%)를 받아 경쟁사인 대우건설을 따돌리고 시공사로 선정됐다.

2015년 신반포3차·경남아파트(래미안 원베일리) 통합 재건축 수주 이후 5년 만에 도시정비사업에 복귀한 삼성물산은 서울 서초구 신반포15차, 반포3주구 등 재건축 사업 수주에 잇달아 성공한 셈이 됐다.

반포3주구 재건축 사업은 조합이 제시한 공사비가 8087억원에 달하는 대형 사업으로, 서울 서초구 1109번지 일대의 1490가구 아파트를 허물고 지하 3층∼지상 35층, 17개 동의 아파트 2091가구와 부대 복리시설을 짓는 공사다.

앞서 조합은 2018년 HDC현대산업개발[294870]을 시공사로 선정했지만, 공사비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다가 지난해 12월 시공 계약을 해지했다.

지난달 10일 시공사 선정 재입찰에 참여한 삼성물산과 대우건설은 조합에 파격적인 사업 조건을 내 거는 등 시공권을 따기 위해 치열한 각축을 벌였다.

삼성물산은 건설업계 최상위 신용등급(AA+)을 바탕으로 통상적인 후분양과는 다른 ‘100% 준공 후 분양’을 조합에 제시했다.

또 시공사 선정 후 착공까지 12개월 안에 끝내고, 또 공사 기간을 34개월로 단축해 사업비 이자 120억원을 줄이겠다고 공언했다.

이날 총회에 참석한 이영호 삼성물산 건설부문 사장은 “삼성물산의 상품, 기술력, 서비스 역량을 총동원해 래미안 20년 역사에 길이 남을 기념비적인 작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