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등교 개학에 어린이용 덴탈 마스크 판매 급증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초·중·고교생 등교 개학과 초여름 무더위가 맞물리면서 덴탈 마스크를 찾는 사람들이 급증하고 있다.

31일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 1주일(5월 22~28일) 동안 덴탈마스크의 매출은 전월 같은 기간(4월 24~30일) 대비 290.9% 늘었다. 직전주(5월 15~21일)와 비교해서도 52.9% 증가했다. 초등학교 등교 개학 영향으로 어린이용 덴탈마스크는 같은 기간 직전주 대비 365.4% 급증했다.

덴탈마스크 수요가 급증하자 이마트는 물량 550만장을 긴급 공수해 판매에 나섰다. 티몬도 이달 1~28일 여름용 덴탈 마스크 총 매출이 전월 동기 대비 4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쓰기 간편한 스포츠용 마스크 매출도 3배가량 늘었다.

이번 주말 낮 최고기온이 30도까지 오르는 등 본격적인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KF인증 마스크보다 비교적 호흡이 편한 덴탈마스크에 대한 수요가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