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재개 방안 6월초 확정…PS 진출 가능성 사라진 팀 빼고 치른다?

SEO-image-NBA-logoman

미국프로농구(NBA)가 6월 초 구단주 총회를 열고 리그 재개 방식을 확정한다. 포스트시즌 진출이 이미 무산된 팀들을 제외하고 22개 팀으로만 경기를 치를 가능성도 제기됐다.

미국 ESPN은 30일(한국시간) 리그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다음달 5일 NBA 구단주 총회가 열린다. 애덤 실버 NBA 커미셔너가 리그 재개 방안을 확정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NBA는 3월 중순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리그가 중단됐다. 선수 중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파장이 커졌다. 현재 팀 당 정규리그 15~19경기씩을 남겨둔 상태다.

만약 리그가 재개되더라도 모든 팀들이 참가하지 않을 수도 있다. 다양한 방안이 논의 중인 가운데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이 사라진 팀들은 제외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떠오르고 있다.

ESPN은 “구단들의 의견을 취합한 결과 30개 팀 가운데 22개 팀만 일정을 소화하는 방안이 지지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재개 시점은 7월로 예상되며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 위치한 월트디즈니 내 ESPN 와이드 월드 오브 스포츠에서 모든 경기가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

현재 유력한 방안은 동부와 서부 콘퍼런스에서 플레이오프에 출전할 수 있는 상위 8개 팀씩 16개 팀에 8위와 6경기 차 이내 순위에 있는 팀들이 참가하는 것이다.

만약 이대로 진행이 된다면 동부와 서부 콘퍼런스 상위 8개 팀 외에 워싱턴 위저즈, 뉴욜리언스 펠리컨스, 피닉스 선수 등 22개 팀이 잔여시즌을 치르게 된다.

사실상 플레이오프가 좌절된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시카고 불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등은 리그 재개와 무관하게 시즌을 마감할 수도 있다.

한편, 이번 총회에서 전체 30개 구단의 75% 이상 찬성이 있어야 리그 재개 방안이 확정된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