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산업장관 “한·호주 수소협력 강화…에너지 수급에 기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헤럴드DB]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성윤모 장관이 2일 호주 산업과학에너지자원부의 자원·물·북호주 분야 담당인 키스 피트 장관과 영상 회의를 열어 에너지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두 장관은 이 자리에서 "양국이 신속한 대응 조치로 코로나19 사태 안정화에 성공했다"면서 “향후 불확실성이 높은 글로벌 에너지 시장에서 주요 소비국인 한국과 주요 생산국인 호주가 긴밀하게 협력해 안정적인 에너지 수급에 기여하자”고 합의했다.

특히 성 장관은 "한국의 강점인 수소 활용과 호주의 강점인 수소 생산이 양국 간 중점 협력 분야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린 수소 분야를 포함해 연구·개발(R&D), 실증, 투자 등 다각적 협력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앞서 양국은 지난해 9월 '한-호주 수소 협력 의향서'를 체결한 바 있다.

성 장관은 아울러 호주가 한국에 LNG 2위 공급국이자, 광물자원 1위 공급국인 만큼 한국으로의 안정적인 공급에 큰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양국은 코로나19가 안정되는 대로 제30차 한-호주 에너지자원 협력위원회(실장급)를 하반기에 한국에서 열기로 합의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