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일환 기재 2차관 “1~4월 재정 45% 집행…1차추경 90%”

안일환 기획재정부 차관이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9차 비상 재정관리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안일환 기획재정부 2차관은 2일 “45개 정부 부처와 33개 공공기관 등 올해 중앙재정 주요사업비 307조8000억원 가운데 44.7%에 해당하는 137조7000억원을 4월 말까지 집행했다”고 밝혔다.

안 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제9차 비상 재정관리점검회의'에서 "지난 1분기 이후 정부는 코로나19로 촉발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역대 최고 수준의 조기집행과 두 차례 추가경정예산안 편성 등 적극적인 재정운용을 추진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3월 17일 국회를 통과한 11조7000억원 규모의 1차 추경 사업 예산도 5월 말까지 9조9000억원 중 8조9000억원(89.7%)을 집행했다. 당초 기재부가 내걸었던 국회 통과 후 2개월 내 75% 집행 목표를 훌쩍 뛰어넘어 달성했다.

전국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해 편성한 2차 추경 14조3000억원 가운데 13조3000억원(93.6%)이 5월 말까지 지급됐다.

안 차관은 "4월 들어 수출이 급감하고 서비스업 위기가 제조업 및 고용 위기로 확산·전이되는 등 역성장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며 "정부는 금년도 플러스 성장 달성을 위해 강력한 의지를 갖고 총력 대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전날 정부가 발표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한국판 뉴딜, 방역·바이오 등 중점 프로젝트 강력 추진, 산업·경제구조 혁신, 포용국가 기반 확충을 위한 과제들을 담았다며 "이를 재정적인 측면에서 뒷받침할 3차 추경안도 조속히 마무리해 이번 주 중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안 차관은 "적극적인 재정정책이 소기 성과를 거두려면 신속하고 차질 없는 집행이 필요하다"며 "각 부처, 지자체는 3차 추경에 포함된 재정 사업들이 국회 통과 즉시 신속 추진되도록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