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로 오세요”…20억 규모 할인쿠폰 쏜다

이마트가 소비 촉진을 위해 40만장의 할인쿠폰을 뿌린다. 규모만 총 20억원에 달한다. 고객들의 대형마트 방문을 유도해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인 임대 매장의 매출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다.

이마트는 전국 131개 점포의 임대 매장(푸드코트 제외)을 이용한 고객에게 구매금액에 상관없이 이마트 할인 쿠폰을 지급한다고 2일 밝혔다. 임대 매장 영수증을 고객만족센터에 제시하면 받을 수 있으며, 이마트에서 8만원 이상 구매하면 5000원을 할인해 주는 쿠폰이다.

오는 15일까지 사용 가능하다. 총 준비물량은 40만장으로 1인 1일 1매 한정으로 지급하며 매장 별로 배정된 물량이 소진되면 행사는 종료된다.

이마트는 이번 쿠폰 증정을 통해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임대 매장의 매출 활성화는 물론 고객에게는 쿠폰을 통해 저렴하게 생필품을 구매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마트는 미용실·안경점·약국·세차장 등 전국 2400여개 임대매장을 운영 중이다. 이 중 44% 가량인 1060개 매장에서 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해 이마트 차원에서 재난지원금 사용 가능 안내 고지물을 매장 곳곳에 비치해 임대 점주들의 매출 활성화를 돕고 있다.

이마트 관계자는 “코로나로 인한 경기침체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임대매장 점주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상품권 증정을 기획했다”면서 “임대매장 소상공인과 이번 어려움을 함께 헤쳐나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박로명 기자

Print Friendly